멀티 크래프팅으로 톡식레인 장갑, 목걸이 만들기

Game/PoE|2019. 7. 4. 09:21

 

이번 시간에는 톡식레인 엘더베이스 활에 이어 멀티크래프팅을 통한 장갑과 목걸이를 만드는 방법을 소개하도록 할게요. 우선 신디케이트의 장막 아이템 제작식을 획득 못하셨다면 아래 글을 보고 빠진 제작식부터 배우고 오시길 바랍니다. 

 

 

장막 크래프팅 특정 아이템 해제 제작식 쉽게 얻는 방법

신디케이트 컨텐츠의 핵심 장막 크래프팅, 정말 필요한 제작식들이 많지만 특정 아이템을 해제해야만 얻을 수 있기 때문에 힘드시죠? 그를 위해 아주 쉬운 방법을 알려드리려고 해요. 바로 거래소를 이용하는 겁니..

bboongs.tistory.com

 

제작식이 거의 다 배워진 상태라면 아주 쉽게 장갑과 목걸이를 만들 수 있습니다. 먼저 장갑부터 볼까요? 80레벨 이상의 엘더 베이스 장갑을 준비합니다. 거래소에서 싸게 팔고 있어 사도 되고, 드랍되는 걸 주워도 되겠죠. 이유는 상태 이상 이외의 지속 카오스 피해 배율 #%가 엘더 베이스에만 붙기 때문이에요. 

 

 예시) 86레벨 엘더 베이스 장갑

일반아이템을 구했다면 그대로 두고 매직이나 희귀 아이템을 샀다면 정제의 오브를 발라 일반 상태로 만들어 줍시다. 그리고 진화의 오브를 발라 매직아이템으로 만듭니다. 상태 이상 이외의 지속 카오스 피해 배율 #%(접미)을 붙여야 합니다. 변화의 오브를 사용해 붙을 때까지 돌립시다. 

 

붙였다면, 다음 단계입니다. 제왕의 오브를 사용해 매직아이템을 희귀아이템으로 만듭니다. 여기서 우리에게는 필요없는 잡 옵션이 하나 붙게 됩니다. 이걸 소멸의 오브를 통해 지워야하며 랜덤으로 1개가 지워지는 이 오브의 특성상 상태 이상 이외의 지속 카오스 피해 배율 #%이 지워지지 않고 잡옵션이 지워지도록 기도 해야겠죠.  

 

희귀아이템 상태에 저 옵션만 남았다면 이제 제작대로 가 멀티크래프팅을 시작합시다. 다중 제작 속성 부여 보유 가능(접미)를 입힙시다. 이는 자기가 원하는 제작식을 접두어3개, 접미어3개 만큼 붙이도록 해주는 것이죠. 아주 기본적이라 자세한 설명은 생략합니다. 이제 접미 옵션이 2개 붙은 희귀 장갑이 됐습니다. 추가로 접미1개와 접두3개를 붙일 수 있겠죠? 저는 아래와 같은 옵션을 붙였습니다. 공격 속도는 접미 옵션이며, 나머지 생명력 최대치, 회피#%+생명력 최대치, 플라스크 효과를 받는 동안 피해 #% 증가 옵션은 접두 옵션입니다. 자신이 원하는 옵션을 붙여 장갑을 완성하시면 아래와 같으며, 구매하는 것보다 훨씬 싸게 앤드템을 구할 수 있습니다. 또한 직접 크래프팅하는 재미도 있으니 꼭 시도해보세요!

 

완성된 장갑의 옵션

가끔씩 옵션의 능력치가 낮게 붙어 다시 붙이고 싶어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소멸의 오브를 통해 낮게 붙은 옵션을 랜덤으로 지워 다시 높게 붙일 자신이 있으시면 시도하세요. 저는 비추합니다. 만약 가장 처음 붙인 필수 옵션이 지워지면 처음부터 다시 작업해야 하기 때문에 비용이 점점 많이 들게 되니까요.

 

 

 

 

다음은 목걸이입니다. 이것 또한 80레벨 이상의 엘더베이스 목걸이를 구합니다. 톡식레인 유저인 저는 힘과 지능 스탯을 챙기기 위해 마노 목걸이를 선택했습니다. 장갑과 마찬가지로 일반 아이템으로 만들어 진화, 변화의 오브 작업을 통해 상태 이상 이외의 지속 카오스 피해 배율 #%(접미)를 붙이고 제왕의 오브로 희귀를 만든 후 소멸의 오브를 통해 잡 옵션을 지워줍니다. 만약 필수 옵션이 지워져버렸다면 처음부터 다시 작업하시면 됩니다. 

 

이제 멀티 크래프팅입니다. 상태 이상 이외의 지속 카오스 피해 배율 #%(접미)다중 제작 속성 부여 보유 가능(접미)를 붙이고 빈 곳에 원하시는 옵을 붙여줍니다. 카오스 피해 #%증가는 접미 옵션이며, 나머지는 접두 옵션입니다. 

 

완성된 목걸이의 옵션

 

 

톡식레인 최종템 엘더활 제작하기 (한글)

저 같은 뉴비들이 알아보기 쉽게 한글 번역 완료된 아이템으로만 작성했습니다. PoE 공식카페에 정보글들에는 고인물들의 영어 아이템명이 난무했기에 하나하나 찾아서 알려드립니다. 현재 리전 리그에 톡식레인을..

bboongs.tistory.com

 

댓글()